본문 바로가기
  • Life in Australia

시드니 학교 생활과 학교 앞 분식 맛집

by thegrace 2020. 9. 19.

온라인 수업이 끝난 시드니 학교 생활

시드니는 이제 곧 텀 3 방학이 시작됩니다. 아이 학교는 온라인 수업을 전면 중단하고 학교 등교를 시작한 후 큰 탈없이 텀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많은 부모님들이 아이들을 차로 직접 등하교시키고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아이들도 꽤 많습니다. 저는 직접 아이의 등하교를 도왔는데, 고등학생이 된 아이의 바쁜 스케줄로 인해 부족했던 대화 시간을 운전 중에 충분히 가질 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습니다.

 

학교 행사나 일정들이 많이 취소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제 아이는 여전히 바빴습니다. 기존에 했던 여러 활동들이 대부분 온라인으로 전환되었을 뿐 그대로 진행되었기 때문입니다. 처음 도전해 보는 드라마는 학교 방송부에서 영상으로 제작했고, 학교 간 디베이팅 대회는 온라인을 통해 각 학교에서 화상으로 진행이 되어 결승전만을 남겨놓고 있으며 일 년에 한 번씩 치르는 스피치 등급 시험도 온라인을 통해 심사위원의 평가를 받았습니다. 두 개의 주요 스피치 대회 중 하나는 취소가 되었지만, 나머지 하나는 온라인으로 진행이 될 예정이라 녹화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물론 퀴즈와 단원 테스트 등 학과목 시험들과 학교 과제들로 정신없는 몇 주가 흘렀습니다. 그 외 기존에 하던 다른 활동들도 외부와 접촉하는 행사만 제외되고 모두 학교 내에서 정상대로 운영되었습니다.

아이 학교를 매일 오가면서 학교 주변에 대해 더 자세히 들여다보게 되고, 등하교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었는데 그 재미가 꽤 있더군요. 등교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시 30분에서 8시 10분 사이에는 학교 안전 요원들이 길 곳곳에 서서 밀려드는 차들과 길을 걷는 아이들이 위험하지 않도록 돕고, 학교 목사님(Pastor)은 교문에 서서 아이들을 정겹게 맞아 주고 차 안에 있는 부모들과도 눈을 맞추며 인사를 건넵니다. 웃으며 손을 흔드는 그와 인사를 주고받으면 좋은 하루가 될 거 같다는 기분이 듭니다.

 

갑자기 날씨가 포근해졌지만 아이들은 이번 텀까지 겨울 유니폼을 입어야 합니다. 블레이져를 입지 않고 긴 셔츠 소매를 높이 걷어 올린 채 이른 아침 1L의 아이스크림을 통째로 들고 친구와 수저로 떠먹으며 등교하는 아이들도 봤습니다. 엄마 차에서 내리는 어떤 아이들은 그날에 있는 여러 활동 때문인지 학교 책가방, 스포츠 가방, 악기 가방 등 총 5개의 가방들을 꺼내느라 낑낑대는 모습도 보았습니다. 학교 근처 큰 대로변의 신호등을 사이에 두고 하루 종일 붙어 있던 딸아이와 헤어지는 게 아쉬워서 큰 소리로 잘 가라 몇 번을 외치며 팔을 공중에 저어대는 아이들의 발랄함이 귀여웠습니다. 방과 후 활동 때문에 늦게 하교를 하는 아이들이 조용한 저녁거리에서 시끄럽게 떠드는 소리들을 듣고 있자니 그들의 밝은 에너지가 느껴져서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의 단골 카페, 학교 앞 분식 맛집 

시드니 내 고등학교들의 정규 수업이 끝나는 시간은 보통 오후 3시에서 3시 20분 사이입니다. 아이의 학교 주변의 카페들은 오전 6시에 문을 열어서 오후 3시쯤이면 그날 영업을 마무리해 갑니다. 3시 반만 되어도 편의점 외에는 문을 연 카페가 거의 없고, 주문도 받지 않습니다. 오후 5시가 넘어야 저녁을 먹을 수 있는 가게를 찾을 수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학교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단골로 이용하는 카페 한 곳은 다른 곳들보다 30분 정도 더 영업을 하는데, 음식과 음료, 친근한 서비스가 일품인 맛집입니다. 

근처 카페들의 음식들입니다. 특히 파스타의 맛이 일품입니다.

어릴 적 한국에서 학교를 다닐 때는 방과 후 학교 근처 분식집이나 포장마차에서 분식을 사 먹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주로 떡볶이, 튀김, 어묵이었고 겨울엔 붕어빵 정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추억 때문인지 지금도 즐겨먹는 음식들입니다. 딸아이의 학교 학생들을 보면 등교 전에 학교 근처 카페에서 아침을 먹기도 하고, 학교 도서관에 늦게 까지 남아 있는 11~12학년들이나 방과 후 특별 활동 참여 아이들은 단골 카페에서 음료와 먹거리를 사 먹습니다. 학교 안에 시설이 좋은 카페테리아가 있지만 현재는 운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운영이 될 때도 점심시간이 지나면 문을 닫습니다. 

 

시험에 시달리는 고학년들인 시니어들은 투(two) 샷이 들어간 커피를, 주니어들은 스무디나 바닐라 밀크셰이크 같은 것을 주로 사간다고 합니다. 아이가 주로 먹는 간식은 토스트를 한 버터 베이글입니다. 베이글을 반으로 갈라 버터를 바르고 압축 토스트기로 누른 건데, 짭조름한 것이 달콤한 바닐라 밀크셰이크랑 잘 어울립니다. 아이를 기다리며 그 카페에서 몇 번 커피와 간단한 먹거리를 사 먹어 보았는데 근처 다른 카페들보다 확실히 맛이 좋은 건 인정합니다. 게다가 커피를 만드는 최근에 새로 오신 남자분은 눈에 띄는 이탈리아계 미남으로 매우 친절하십니다. 카페를 자주 이용하는 학교 아이들의 이름도 잘 기억해 낸다고 합니다. 항상 뒤에서 조용히 음식을 만드는 젊은 여자분은 음식 솜씨도 좋지만 손도 무척 빠릅니다. 

 

근처 럭셔리한 카페들과는 달리, 4평 정도의 협소한 공간에 별 장식 없이 이탈리아식 음식을 주로 파는 이곳은 신기하게도 마치 한국의 학교 근처 할머니가 홀로 운영하는 분식집 같은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파는 음식은 한국의 분식처럼 거리 음식이 아닌 일반 카페 음식인데도 뭔가 학생들이 좋아 할거 같은 단맛, 짠맛의 기막힌 조화와 정감 있는 그들의 서비스가 있기 때문인 거 같습니다.

 

오늘 아이의 아침으로 그 카페에서 파는 토스트 베이글처럼 만들어 차 안에서 먹을 수 있도록 비닐에 넣어 주었습니다.

아침에 만든 토스트 베이글

아이의 하교를 기다리면서 시간의 여유가 있으면 근처 카페들을 하나씩 돌아가며 음식을 시켜보고 구경도 하는데, 가끔 저녁을 먹고 올 때도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시드니 하버브리지에서 버스가 서버리는 바람에 갑자기 곳곳이 밀리는 교통정체가 시작되자 재빨리 차를 돌려 근처 자주 보던 음식점에 들어가 저녁을 먹었습니다. 꽉 막힌 도로의 차들을 바라보면서 발코니에 앉아 간단한 파스타와 프렌치프라이를 먹으며 평소에 볼 수 없었던 거리의 풍경과 하늘도 구경하고 있자니 아이도 더 많은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내더군요. 특별할 거 없는 소소한 일상이지만, 오래 기억되는 예쁜 추억들로 남았으면 합니다. 

한가한 거리 풍경


2020/07/14 - [호주 라이프 Life/호주 일상] - 시드니의 예쁜 카페를 소개합니다

 

시드니의 예쁜 카페를 소개합니다

호주 시드니는 세계 유명 관광지답게 다양한 카페들이 있습니다. 유럽식의 커피와 티 문화가 보편적이지 않았던 약 20여 년 전의 한국에서 처음 이곳에 왔을 때는, 거리의 수많은 카페들과 그곳�

thegrace20.tistory.com

댓글40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70-0124jes.tistory.com BlogIcon 아르쉬 2020.09.19 07:31 신고

    베이글에 크림치즈 발라서 파는 빵집 생각이 나네요.
    학교앞 분식점은 한국이랑 비슷하네요.
    요즘 한국 고등학생도 등교해서 수업 받습니다. 대학생들은 아직은 사강을 많이 하고 있고요.
    잘보고갑니다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19 09:30 신고

      아직 전세계적으로 대학생들은 온라인 수업을 많이 하는거 같아요. 베이글에 크림치즈도 맛있고, 잼도 맛나고 뭘 얹어 먹어도 좋죠👍

  •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가 정말 정겹게 들렸을 것 같아요.
    아이들 특유의 밝음이 주는 경쾌함을 느끼고 싶네요.

    학교 앞에서 수다떨며 놀다가 자기 부모 차가 오면, 손 흔들며 인사하고 헤어지는 모습.
    차 안에서도 창문을 열고 친구에게 소리치는 모습. 다 그립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19 신고

      생기 발랄한 아이들 옆에 있으면 그 에너지가 느껴져요. 힘이 나는거 같아요. 그래서 나이가 들수록 젊은 사람들과 어울려야 하나 봐요.ㅎㅎㅎ :)

  • Favicon of https://interes-things.tistory.com BlogIcon into 2020.09.19 11:22 신고

    뭔가 생기 있는 모습이 느껴지네요. 온라인 스쿨하는 애들은 저런 재미도 없겠죠.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20 신고

      그러게요. 시드니는 그냥 학교 등교로 막 밀고 나갑니다. 확진자가 생기든 말든...그래도 그럭저럭 잘 버텨오네요. :)

  • Favicon of https://cooking1g.tistory.com BlogIcon 자취1G 2020.09.19 13:46 신고

    호주도 드디어 아이들이 등교하나 보네요 ^^
    어린시절 학교다녔던 모습이 새록새록 떠오르기도 하고.... 특히 분식집이나 군것질했던 추억은 공감이 많이 되었습니다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22 신고

      호주는 한국보다 일찍 온라인 수업과 학교 등교를 시작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시드니는 등교 시작한지 두 텀째인데 정부에서 그냥 밀고 나가는 중입니다.

      저도 아이를 보면서 어릴적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ㅎㅎ 한국의 분식이 먹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cofizz.tistory.com BlogIcon 놀먹선생 2020.09.19 13:58 신고

    오 아이들의 등교 모습이 글만 읽어도 생생하게 상상이 되네요 ㅎ
    아이스크림 퍼먹으며 등교하는 학생들 ㅋㅋㅋㅋ 재미있네요
    카페
    답글

  • Favicon of https://yespapa.tistory.com BlogIcon 예스파파 2020.09.19 15:26 신고

    아이들의 시끌벅쩍한 등하교길을 생동감있게 전달해 주셨네요!
    한국에서도 어서 빨리 이런모습이 시작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는 맞벌이부부 가정에 있기때문에 유치원에 나가는데 학교가 너무 썰렁합니다.

    아이들이 뛰어놀아야 할곳이 학교운동장인데 잡초만 무성하게 자라고있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25 신고

      에고, 한국도 빨리 학교의 활기를 찾을 수 있길 바랍니다. 여기는 정부에서 강력하게 밀고 나가기 때문에 모두 학교를 나갑니다. 아직까지 큰 사고 없이 다행히 잘 다니고 있어요. 친구들이 많이 유치원으로 돌아와야 할텐데요..

  • Favicon of https://goingbetter.tistory.com BlogIcon 고잉베러 2020.09.19 17:30 신고

    와 3시만 넘어도 가게들이 문을 닫는다니, 뭔가 심심할거 같지만 자기 시간을 온전히 가질 수 있을거 같기도 하구요. 오후 5시 넘어서 저녁먹을 수 잇는 가게들 오픈하는거면, 브레이크 타임을 가지는건가바요.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26 신고

      시내 중심가쪽 카페들은 일찍 문을 열고 일찍 닫습니다. 주택가도 큰 차이는 없지만요. ㅎ 일찍 퇴근하고 가족과 보내는 문화이다 보니 그런거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woojinohhouse.tistory.com BlogIcon 초록마미스 2020.09.19 22:16 신고

    버스가 서준덕에 아이와 소소하지만 행복한 일상을 만끽하셨네요ㅎㅎ
    얘기치 않은 소소한 행복이 기억에 훨씬 더 오래 남는 법이쥬ㅎ
    답글

  • Favicon of https://luchycool.tistory.com BlogIcon LUCHY 2020.09.19 22:45 신고

    호주의 분식집은 주로 파이를 파네요 신기합니다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28 신고

      아, 저 파이있는 집은 학교와는 조금 떨어진 카페인데, 그 주변을 하나씩 다 방문해보다 찍은 사진이에요. 저 파이는 이탈리아식 입니다. 너무 달아요. 머리가 핑 돕니다. ㅎㅎㅎ:)

  • 요새는 마주치는 아이들이 그렇게 귀하고 예뻐보입니다. 밖에서 애들 만나기가 어렵더라구요. 예전의 일상이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ㅎ 토스트 베이글 사진보니, 이 시간에 이러면 안되는데 먹고 싶어지네요 ^^ 사진에서 바삭한 식감이 느껴지는 듯합니다~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30 신고

      아이들의 발랄한 모습으로 예전과 같은 활기가 느껴지는 때가 곧 오기를 바랍니다. 토스트한 베이글에 아보카도랑 꿀이랑 같이 먹어도 맛납니다. 한번 드셔보시지요. :)

  • Favicon of https://goanna.tistory.com BlogIcon 안나줌마 2020.09.20 09:12 신고

    저희 어렸을 때 분식집도 있었지만 갈아먹는 과일 주스 집이 생겨 신기해서 들어갔던 적이 몇번 있답니다. 아이들이 빵과 쥬스를 학교내에서도 빨리 사먹을 수 있기를용. 저희도 학교 식당이 문을 닫아 아이들이 간식 먹던 그ㅠ재미가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고 하더라고요. 제 아들은 그 재미로도 학교 다녔거든요^^ 코로나가 얼른 물러나서 아이들의 학교 다니는 재미를 얹져줄 여러가지 것들이 다시 할수 있길 바래 보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0 13:31 신고

      그러게요. 학교 카페테리아가 문을 닫으니...
      과일 주스집은 제 다음 세대였나 봅니다. ㅎㅎㅎ 한국 가면 길거리 음식을 꼭 찾게 되더라고요. 옛추억때문인거 같아요. ㅎㅎ:)

  • 제가 드디어 시드니 맛집 포스팅을 보게되는
    날이 올줄이야!!!! ㅎㅎㅎㅎㅎ
    깜짝 놀랬습니다
    음식의 종류야 당연히 틀리겠지만
    분식집이라는게 말씀하신것처럼
    떡볶이, 튀김등을 팔던 그때의 기억만
    떠올렸거든요
    ㅎㅎㅎ 해외의 분식집
    뭔가 독특한 느낌입니다
    특히 이탈리아계 멋진 미남분도 ㅋ
    즐겁게 읽고갑니닷 ^^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1 09:45 신고

      시드니 맛집 이라고 하기엔..ㅎㅎ 제가 링크해 놓은 글의 카페가 진짜 맛집입니다. ㅎ
      아시아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학교 근처는 거기에 맞는 음식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제 아이학교 근처는 카페들 뿐이고, 조금 더 걸어 나가야 작은 먹거리 가게들이 많이 있습니다.
      ㅎㅎ 진짜 미남이세요. 목소리도 좋고! >,<

  • Favicon of https://tinatina.tistory.com BlogIcon 멜랑쉬 2020.09.20 17:12 신고

    학교 앞 분식은 달콤한 먹거리가 짱이죠.^^
    우린 떡볶이 튀김 많이 먹었었는데...ㅋ
    아침에 싸주시는 토스트 베이글도 맛나 보여요. 멜버른은 힘들어 보이던데 시드니는 괜찮아 보여서 다행이에요.🐱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1 09:47 신고

      떡볶이 튀김이 진리죠. 아..먹고 싶네요. ㅎㅎ
      멜번도 그럭저럭 괜찮아요. 멜번에 짝꿍 친구분이 사시는데, 아무 문제 없이 잘 삽니다. 그냥 뉴스가 사람들 흥분 시키는거 같아요. 시간이 지나니 코로나가 없어진게 아니어도 그냥 무감각 해지는거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ydu5712.tistory.com BlogIcon 엔젤예다움 2020.09.20 17:48 신고

    글 솜씨가 훌륭하세요
    잘 읽었어요
    늘 편안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yellowkong.tistory.com BlogIcon 노랑킹콩 2020.09.20 21:40 신고

    ㅎㅎ 시드니 분식점이라니요
    더 친근감 느껴지는 포스팅이에요~
    역시 어느곳이나 사람사는 느낌 물씬이라 웃으면서 봤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20.09.21 15:47 신고

    시드니 학교앞 분식집도 메뉴는 다르지만 우리와 비슷한 감성이 살아있군요. 버터베이글 토스트 먹어 보고 싶어요. 반 짤라서 프라이팬에 호턱 누르는 걸로 눌러볼까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grace20.tistory.com BlogIcon thegrace 2020.09.22 07:24 신고

      ㅎㅎ 접시로 누르셔도 됩니다. 호떡 누르는 것이면 딱이죠! 거기에 잼하고 달걀 프라이 얹어 먹어도 맛나요. :)

  • Favicon of https://bongchelin.tistory.com BlogIcon 봉슐랭 2020.09.25 00:29 신고

    시드니생활 부럽습니다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verytnksall.tistory.com BlogIcon goodtoday2 2020.09.28 10:21 신고

    저도 아침에 베이글을 먹었는데 글을 읽고 나니 이곳도 외국 같은 느낌이 드네요. 잘읽고가요~~
    답글

  • 저도 고딩때 떡볶이 꽤나 먹던 앤데, 가끔씩 그맛이 참 그립더라고요. 이름 잘 기억해 주는 멋진 이태리 남성분 있는 그곳 저도 참 가보고 싶네요 ㅋㅋ 마지막에 올리신 거리 초록초록한 풍경사진 힐링이 따로 없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hightension9999.tistory.com BlogIcon 코르마무 2020.12.15 21:10 신고

    분식 클라스도 호주네요 ㅎㅎ
    답글